경주 한수원의 결승 1차전 극장 동점골, 뒤집기 가능할까

0-1로 게임이 끝나는 줄 알았다. 이번에도 인천 현대제철의 성벽을 넘지 못하는 줄 알았다. 하지만 경주 한수원 후반전 교체 선수 이네스는 포기하지 않고 파고들어 추가 시간 페널티킥을 얻어내고 말았다. 이렇게 2021년 한국 여자축구 마지막 게임이 더 흥미진진하게 남은 셈이다. 수능 다음 날 저녁에 장소를 바꿔 이어…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