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이재학 PD 만날 수 없지만… 남긴 뜻을 이어받겠다

한 프리랜서 피디가 임금 인상을 말하자 잘렸다는 기사를 접했다. 그 기사를 처음으로 이재학 PD를 알게 되었다. 사실 어느 방송국에서도 이런 일이 놀랍지는 않다. 비일비재하기 때문이다. 나의 동료와 선·후배들도 여러 차례 임금 인상을 말해왔고, 대체로 실패했다. 그래서 노동조합을 만들었다.조금만 일찍 이재학 PD…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