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에서 숨진 3세 여아의 친언니, 항소심도 징역 20년

경북 구미의 한 빌라에서 3세 여아를 장기간 방치해 사망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는 친언니 김아무개(22)씨에게 항소심에서도 징역 20년의 중형이 선고됐다. 대구고법 형사1-3부(부장판사 정성욱)는 16일 열린 항소심 재판에서 살인 혐의 등으로 기소된 김씨와 검찰의 항소를 모두 기각하고 원심과 같이 중형을 선고했다. 또…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