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많은 여성들이 직장에서 지치고 있고, 그것은 문제이다.

더많은 여성들이 직장에서 힘들어한다

더많은 여성들

세계적인 대유행에도 불구하고, 여성들은 지난해 미국 기업계에서 발전을 거듭했다. 하지만 그들은 또한
더 많은 숫자들을 소모하고 있습니다.

McKinsey & Company와 LeanIn.org의 새로운 보고서는 2020년 대부분의 기업 파이프라인에서 여성의
대표성이 향상되었다고 말했다. 이 연례 보고서는 참여하기로 선택한 423개 기관의 65,000명 이상의 직원들을 조사했다.
이러한 이득이 좋은 소식이긴 하지만, 여성들은 여전히 지도자의 역할들 사이에서 대표성이 떨어진다. 이
문제는 유색인종 여성들 사이에서 훨씬 더 두드러진다.
“기업들이 대유행의 도전을 계속 관리하고 미래를 위해 보다 평등한 직장을 세우기를 바라면서, 그들은
두 가지 핵심 우선순위에 초점을 맞출 필요가 있다: 1) 다양성과 포용의 모든 측면을 발전시키고, 2) 모든
직원들, 특히 여성들이 경험하고 있는 점점 더 고갈되고 있다.”고 보고서는 말했다.
보고서 결과는 다음과 같습니다.
대표성이 향상되었습니다…하지만 아직 부족하다
지난 5년 동안, 매니저, 부사장, 수석 부사장을 포함한 리더 역할에서 여성의 대표성은 증가했지만,
여전히 모든 경영 수준에서 여성의 대표성은 낮다.

더많은

2021년 초에는, 2016년 초의 37%에서 증가한 41%의 여성이 관리자직을 맡고 있었다. 그러나 유색인종 여성들이 올해 경영자의 12%만을 차지했다.
수석 부사장급에서는, 2016년의 24%에서 2021년에는 27%가 여성이었다. 하지만, 유색인종 여성들은 올해 이 역할들 중 5%만 맡았다.
“전반적으로 여성을 대표하는 것의 증가는 유색인종 여성의 증가로 이어지지 않았습니다,”라고 보고서는 말했다.
“유색인종 여성들이 파이프라인의 모든 단계에서 계속해서 입지를 잃고 있다”고 LeanIn의 공동 설립자이자 CEO인 Rachel Thomas는 말했다.”그들은 백인 여성들보다 입지를 더 많이 잃었고 유색인종 남성들보다 입지를 더 많이 잃었습니다,”라고 그녀는 말했다. “그리고 당신이 C-suit에 도착할 때쯤이면…우리 중 누구도 그 최고 경영자가 어떻게 생겼는지 축하해서는 안 된다. 최고 경영자 네 명 중 한 명만이 여성이며, 25명 중 한 명만이 유색인종 여성이다.”
유색인종 여성들은 또한 직장에서의 더 높은 미세 침입률에 직면하게 되는데, 이것은 그들의 경력 성장을 해치고 과로로 이어질 수 있다고 그 보고서는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