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향 가득한 청도… 드라이브 하기 좋은 날

올여름 지긋지긋한 무더위를 이겨내고 모두가 손꼽아 기다리던 가을의 문턱에 복병이 찾아왔다. 예년에는 볼 수 없었던 가을장마이다. 언제 비가 갑자기 내릴지 모를 잔뜩 찌푸린 날씨의 연속이다.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와 장마로 인하여 10여 일 동안 외출은 엄두도 못 내고 집 주위만 빙빙 돌고 있다. 가슴이 답답하다.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