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키나와, 미군의 주거 지역 저공 비행에 반대

오키나와, 미군의 주거 지역 저공 비행에 반대
나하–오키나와 현 의회는 국립공원 상공에서 저고도 미군 항공기 비행을 질책하고 주민들 사이의 안전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즉각적인 중단을 촉구했다.

1월 14일 현지인들이 자주 사용하는 공공 장소에서의 비행을 권고하고 일미 주둔군지위 협정의 재검토를 촉구하는 공식 항의가 나왔다.

2020년 12월 28일 오후, 현 케라마쇼토 국립공원의 일부인 자마미 촌의 의원인 미야히라 조지는 자마미 섬의 서쪽 가장자리에서 미군 비행기가 공중에서 낮게 나는 것을 목격했습니다.

오키나와

에볼루션카지노 항공기의 고도가 너무 낮아서 전망대 처마를 스쳐지나갔습니다.

에볼루션카지노 추천 스마트폰으로 그 장면을 포착한 미야히라는 “무언가에 부딪힐까봐 너무 무서웠다”고 말했다.

이 지역에는 마을과 캠핑장이 있습니다.more news

Miyahira는 “군용기가 산 사이의 좁은 계곡을 통해 저공 비행을 선택한 것으로 보입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오키나와

마을 정부에 따르면 자마미 마을의 여러 주민들은 12월 28일과 29일과 1월 6일에 비슷한 저고도 비행을 목격했다.

마을 관리들은 사건에 대해 현 정부에 알렸고 오키나와 방위국에 보고서를 보냈습니다.

국은 미군과의 사건에 대해 조사했으며, 현 가네다 공군 기지에 속한 특수 작전 수송기 MC-130J 코만도가 게라마 제도 주변에서 편대 저공 훈련을 실시한 것을 확인했다.

미군 관계자들은 지상군 등을 이송하기 위해 항공기를 효과적으로 운용하기 위한 훈련이라고 말했다.

훈련은 일본과 미국 간의 관련 협정에 따라 진행됐다고 군 관계자는 말했다.

기시 노부오 방위상은 1월 8일 기자 회견에서 중앙 정부가 저고도 비행 훈련을 묵인했다고 밝혔습니다.

기시는 “일미 안보조약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중요한 훈련”이라고 말했다.

마을 사람들은 동의하지 않습니다.

마을 관계자는 “과거 비행 훈련을 본 적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군용 항공기가 이렇게 자주 그리고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낮은 공중에서 비행하는 것을 보는 것은 전례가 없습니다.”

도도부현의 미군기지 문제를 다루는 특별위원회는 14일 긴급회의를 열고 신속하게 항의 성명을 냈다.

성명은 “비행기가 추락하면 재앙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우리는 그런 훈련을 받아들일 수 없습니다.”

성명은 또한 미군이 주거 지역에서 비행 훈련을 중단할 것을 촉구하고 최저 고도 제한이 미군에 적용되도록 일미 주둔군지위 협정에 대한 근본적인 검토를 요구했다.

성명서는 위원회 위원장의 이름으로 작성되었습니다. 위원회 위원 전원은 성명에 만장일치로 동의했다.

평상시에는 현의회가 임시 본회의를 소집하여 성명서를 정식으로 채택합니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위험 때문에 의회는 그렇게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