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물로 바쳐진 20대 여자 인골… 경주 월성 서성벽 구간서 발굴

“성벽에서 시행됐던 인신을 제사했던, 인신공희의 사례를 2017년 이후 추가로 확인할 수 있었다. 월성 서성벽 구간의 인신공희는 국내 유일의 사례이며, 이러한 자료들이 계속 축적됨으로써, 신라인들이 성벽을 견고하게 쌓고, 그것이 무너지지 않게 염원하기 위해 어떤 제의를 했는지 점차 밝혀질 것으로 생각한다.” (장기…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