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경의식화 교사 1호(?)의 고백

나는 김유신 장군이 쇠공이로 칼을 갈아 바위를 잘랐다는 국립공원 경주시 단석산 서쪽 자락의 분지인 무산대수촌(서라벌 육촌 중 한 촌), 즉 오늘날 경주시 건천읍의 송선 1리 선동(仙洞)에서 태어났다. 선동은 내가 어릴 적만 하더라도 또래 동무가 스무남은 명이나 되는 백오십여 호의 꽤 큰 마을이었다.지금 부모님 산…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