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도시장에 온 주부들이 꼭 먹고 가는 음식, 이겁니다

보편적으로 받아들여질 수도 있는 개인적 경험부터 먼저 한 토막.6년 전이다. 모친과 일본 북부를 여행했다. 70대 노인에겐 이국(異國)의 낯선 음식이 편하지 않기 마련. 그래서다. 여행 마지막 날 저녁은 삿포로 시내의 한식당에 갔다.한국에 비한다면 별 볼일 없는 김치찌개임에도 맛있어하는 모친에게 물었다. “엄마가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