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디지털

KT 디지털 플랫폼 기업으로 도약
미디어, 모바일 플랫폼, 인공지능(AI),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를 제공하는 디지털 플랫폼 기업이 되기 위한 KT의

사업 전략이 성공적인 변화를 거듭하며 의미 있는 실적 성과를 내고 있다.

KT 디지털

먹튀검증커뮤니티 통신 회사는 수요일 2021년 실적을 발표하여 매출의 40%가 비통신 사업에서 발생했음을 보여주었습니다.

2021년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24조8900억원, 1조67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1%, 41.2% 증가했다.more news

2022년 영업이익 1조원 이상을 목표로 했으나 예상보다 일찍 달성했다.

김영진 최고재무책임자(CFO)는 “통신 부문의 안정적인 매출 성장과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통한 기업간(B2B) 플랫폼 확대로

2022년 영업이익 목표를 2021년 초 달성했다”고 말했다. KT가 투자자들에게 말했다.

김 대표는 “유·무선 통신 등 전통적 통신과 인터넷 서비스 부문을 제외한 B2B와 디지털 플랫폼 서비스 매출이 2025년까지 전체

매출의 50% 정도를 달성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기업 고객을 대상으로 클라우드 컴퓨팅, AI, 인터넷 데이터센터(IDC) 사업을 총괄하는 디지코 B2B 사업부는 전년 동기 대비

2.5% 증가한 2조3000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이들 B2B 서비스 중 클라우드 컴퓨팅과 IDC 사업은 17.6%의 두 자릿수 성장률을 보였다.

KT 디지털

CFO는 “최근 정부 주도의 디지털뉴딜과 그린뉴딜 사업에서 KT는 국내 유일하게 통합망과 IDC,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기업”이라고 말했다.

“모든 공공기관의 클라우드 전환 계획을 통해 공공부문 수주 확보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유료TV 등 모바일 플랫폼 사업을 총괄하는 디지코 B2C 사업부문 매출은 모바일페이와 미디어 사업 확대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5.8% 성장했다.

IPTV(인터넷 프로토콜 텔레비전) 서비스는 시장 점유율 1위를 유지하기 위해 매출이 전년 대비 6.1% 증가했습니다.

이러한 증가는 가입자가 꾸준히 증가했기 때문에 가능했다고 회사 측은 덧붙였다.
김 대표는 “유·무선 통신 등 전통적 통신과 인터넷 서비스 부문을 제외한 B2B와 디지털 플랫폼 서비스 매출이 2025년까지 전체

매출의 50% 정도를 달성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기업 고객을 대상으로 클라우드 컴퓨팅, AI, 인터넷 데이터센터(IDC) 사업을 총괄하는 디지코 B2B 사업부는 전년 동기 대비

2.5% 증가한 2조3000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이들 B2B 서비스 중 클라우드 컴퓨팅과 IDC 사업은 17.6%의 두 자릿수 성장률을 보였다.

CFO는 “최근 정부 주도의 디지털뉴딜과 그린뉴딜 사업에서 KT는 국내 유일하게 통합망과 IDC,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기업”이라고 말했다.

“모든 공공기관의 클라우드 전환 계획을 통해 공공부문 수주 확보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유료TV 등 모바일 플랫폼 사업을 총괄하는 디지코 B2C 사업부문 매출은 모바일페이와 미디어 사업 확대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5.8% 성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