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에서 단풍을 보고 싶다면, 아직 늦지 않았습니다

특정한 어느 한 곳을 지칭할 것도 없다. 한국의 산 대부분이 무르익은 가을 안에서 만산홍엽(滿山紅葉)의 절경을 펼치고 있다. 경상북도 역시 마찬가지다. ‘코로나19 사태’의 가혹한 소용돌이 속에서도 찾아온 만추. 오래전 미당 서정주(1915~2000)는 요즘과 같은 날들을 다음과 같이 노래했다. 눈이 부시게 푸르른 날은그… 기사 더보기

조업 정지에 들어간 영풍 석포제련소에 노동계 격려방문 잇따라

경북 봉화에 있는 영풍 석포제련소가 공장 설립 51년 만에 처음으로 열흘간 조업 정지에 들어가자 노동계의 격려 방문이 이어지고 있다. 영풍 석포제련소 노동조합에 따르면 지난 10일 한국노총 최대 산별조직인 전국금속노동조합연맹 김만재 위원장이 제련소와 노조를 방문해 위로했다. 김 위원장은 강철희 석포제련소 노… 기사 더보기

인벤토리 내재된 위험

인벤토리

인벤토리 내재된 위험은 경제 투기뿐만 아니라 재고 유지를 통해 경제에서 처리해야 합니다. 달리 말하면 인벤토리 지식을 대신합니다. 요리사가 각 사람이 … Read more

경북도, 2022년 예산 올해보다 5.6% 증가… 11조 2527억원

경상북도가 2022년도 예산안을 당초 예산 10조 6548억 원보다 5.6% 증가한 11조2527억 원으로 확정하고 경북도의회에 제출했다. 전체 예산안 중 일반회계는 4254억 원(4.6%)이 늘어난 9조7574억 원이고, 특별회계는 1725억 원(13.0%) 늘어난 1조4953억 원이다. 경북도는 2022년 일반회계 세입예산은 2단계 재정분권과 경제… 기사 더보기

곽상도 의원직 상실 대구 중남구, 재보궐 민심은

최근 의원직을 상실한 곽상도(무소속) 전 의원의 지역구인 대구 중·남구 재보선 열기가 벌써 달아오르고 있다.앞서 곽상도 의원은 아들이 대장동 개발 민간사업자인 화천대유자산관리로부터 50억 원의 퇴직금을 받은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됐다. 그러자 국민의힘 소속이던 곽 의원은 탈당해 무소속 신분이 됐고, 이후 의원… 기사 더보기

[영상] 낙동강 상류 보의 ‘찔끔 개방’이 아쉬운 이유

환경부가 낙동강 상류 보의 수문을 열기 시작했다. 지난여름 하류 창녕함안보(이후 함안보)의 수문을 열었고 초겨울로 접어드는 11월 초 상류 보의 수문을 열기 시작한 것이다. 그런데 함안보 때와 달리 너무 조금만 열었다. 열었다고 할 수도 없을 정도로 '찔금 개방'이다. 수문을 열어 칠곡보는 수위를 1미터 낮… 기사 더보기

학부모에게 외면당한 김천의 ‘자유학구제’

농어촌뿐만 아니라 지방 소도시 주변을 찾아보면 전교 학생 수가 작게는 십여 명 전후부터, 많아 봐야 백 명이 채 되지 않는 정도의 학생을 보유한 학교가 있다. 젊은층이 도심지로 빠르게 빠져나감에 따라, 지방 소도시의 학교들이 매년 줄어들고, 학생이 없는 학교는 도심지와 조금 더 가까운 학교와 통폐합되거나 폐교로… 기사 더보기

홍석준 국민의힘 의원, 치의학융합산업연구원 설립 위한 법률안 대표 발의

홍석준 국민의힘 국회의원(대구 달서갑)이 치의학 연구개발 및 치과산업을 미래 신성장동력 분야로 급성장시키기 위해 치의학융합산업연구원 설립을 위한 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홍 의원은 12일 ‘과학기술분야 정부출연연구기관 등의 설립·운영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고 밝혔다. 이번 발의안이 개… 기사 더보기

범안로 통행료 내년부터 최대 50% 인하

대구시가 내년부터 유료도로인 범안로의 삼덕요금소와 고모요금소 통행료를 차종별 최대 50%까지 인하한다. 또 삼덕·고모요금소에 하이패스 차로를 각 1개소 추가 증설하기로 했다. 대구시는 그동안 범안로 무료화 추진을 위해 대구대공원 개발과 연계하는 방안 등을 놓고 관계기관 협의, 전문기관 자문, 민간투자 사업자… 기사 더보기